강화도의 강화역사관과 갑곶돈대는 나란히 붙어 있어 한 번에 모두 돌아볼 수 있다. 강화에는 단군이 하늘에 제를 올리던 곳으로 알려진 마니산의 참성단부터 고인돌 등의 역사 깊은 유적들이 있고 또 몽고와의 항쟁 때 고려의 임금이 이곳 강화로 피난을 온 곳이기도 하며, 조선말 개화기에 병인양요와 신미양요를 겪은 역사적인 곳이다. 강화역사관에는 청동기시대부터 조선말까지 이런 강화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. 다른 지역의 역사관에 비해 훨씬 풍부한 자료가 있다.
강화역사관 동쪽으로 잔디밭 사이로 난 길을 따라 오르면 갑곶돈대가 있다. 고려의 항몽시절 중요한 요새 역할을 했던 곳으로, 1866년 병인양요 때도 이곳에서 전투가 있었다고 한다. 당시 화포였던 홍이포가 전시되어 있다.
갑곶돈대 옆에는 이섭정이라는 2층 정자가 있다. 고려 때 몽고의 침입으로 임금이 강화에 피난와 있으며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. 그러나 현재의 정자는 조선 초인1398년에 복원된 것이라 한다. 규모는 그리 크지 않고 팔모지붕을 한 이층 팔각정의 형태이다. 이 이섭정에 오르면 강화역사관이 한눈에 들어온다.

강화역사관 : (032)933-2178

가는 길

강화로 가려면 김포를 지나 강화로 이어지는 48번 국도를 이용해야 한다. 강변도로인 88올림픽도로를 타고 공항 방향으로 달려 행주대교 남단 밑을 지나면 강화 이정표가 나온다. 이 이정표를 따라 우측으로 빠지면 바로 48번 국도를 타게 된다. 이 길을 달리면 352번 지방도로를 만나는 누산교차로가 나온다. 이 누산교차로에서 대곶 방면으로 좌회전해 352번 지방도로로 접어든다. 이 길을 계속 따라가면 덕포진과 대명리 입구를 지나 새로 건설된 강화초지대교를 건너 강화도로 들어가게 된다. 초지대교를 건너면 바로 만나게 되는 삼거리에서 우회전하여 해안도로를 달리면 된다. 이 도로를 달리면 덕진진과 광성보를 지나 강화역사관까지 가게 된다.